로고

인제군, 작년 6월 개관 ‘기적의도서관’ 방문객 10만 명 돌파

윤아름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6:54]

인제군, 작년 6월 개관 ‘기적의도서관’ 방문객 10만 명 돌파

윤아름 기자 | 입력 : 2024/07/08 [16:54]

▲ 인제 기적의도서관, 인제군 랜드마크로 ‘우뚝’

 

인제군이 지난해 6월 인제읍 상동리 일원에 개관한 기적의도서관이 개관 1년 만에 방문객 1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군은 “인제 기적의도서관이 공공문화시설의 우수사례로 떠오르며 견학을 위한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라면서  “도내 시군뿐 아니라 서울특별시, 전남 신안군, 전남 장성군 등 전국 152개 지자체 및 단체에서 총 2,861명이 방문하며 군의 랜드마크로 우뚝 섰다”고 전했다.

 

또한 2024년 상반기까지 누적 방문객 수 106,729명을 기록, 13,069명이 도서 대출을 이용했고, 도서관 강좌와 행사 등 프로그램에 3,285명이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군은 향후 어린이 인형극, 작은 음악회, 작가와의 만남, 명사초청 특강 등 다양한 기획 프로그램을 운영해 복합문화기관으로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인제 기적의도서관 프로그램이 인문학과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군민이 더욱 쉽게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기적의도서관은 도서관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만큼 내실 있는 운영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며 이에 지난 6월 지방시대 공공도서관의 역할 및 정책사례에 대한 논의를 위해 ‘인제군 공공도서관 포럼’을 개최한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