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속초시, 도내 유일 ‘복지위기 알림서비스’ 시범 운영

이민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8:37]

속초시, 도내 유일 ‘복지위기 알림서비스’ 시범 운영

이민영 기자 | 입력 : 2024/05/09 [18:37]

▲ 속초시, 복지위기 알림서비스(위기가구 신고 앱) 시범 운영 실시

 

속초시는 기존 행정 데이터 입수 중심의 복지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의 한계를 보완하고 일반 국민의 위기가구 발굴 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언제 어디서든 본인, 이웃의 복지위기 상황을 앱을 통해 쉽게 알릴 수 있는 복지위기 알림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복지위기 알림 앱을 통해 본인 또는 이웃이 위기 상황에 대한 도움을 요청하면 지자체 담당자는 접수된 본인·이웃의 위기 상황에 대해 사각지대 발굴시스템상 정보 매칭(앱 신고 5분 이내 시스템 전송)을 통해 신속한 대상자 확인 및 현장 방문과 상담을 통하여 다양한 사례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시는 “복지위기 알림서비스 시범사업은 전국 18개 시·군이 오는 31일까지 운영하여 사업 평가 후 올 6월 말부터 전국 시행 예정이다”라면서 “사각지대 발굴 대상자 수, 사업 추진 의지 등을 고려하여 강원특별자치도에서는 속초시가 유일하게 선정됐다”라고 설명했다. 

 

복지위기 알림 앱은 모바일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설치 가능하며, 속초시는 시민을 대상으로 복지위기 알림 포스터와 QR 카드 제작 배포를 통해 해당 사업의 인지도를 높이고, 위기가구 신고의무자 및 관계기관(경찰서, 소방서, 우체국 등)의 알림 앱 가입 안내 등을 통해 적극적인 참여 독려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이병선 속초시장은 “누구나 접근 가능한 간편한 앱 사용으로 속초시민의 위기가구 신속 발굴 신고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